Visualizing the Invisible

  • Exhibition
  • Expo
  • Shanghai 2010
Image

The D’art Design Gruppe conceives exhibition design for the Swiss Pavilion at the Expo 2010 in Shanghai

다트디자인이 제안한 2010 상하이 엑스포의 스위스 전시관의 디자인은 스위스만이 가진 보물을 숨기는 듯 드러내는 컨셉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이 전시에서 관람객은 지하로 떠나는 발견의 여행을 경험하게 됩니다.


다트디자인이 제안한 2010 상하이 엑스포의 스위스 전시관 디자인은 얼핏 눈에 잘 보이지 않지만 체험이 가능한 스위스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그 매력이 있습니다. 심플한 수면은 겸양과 절제 같은 스위스 사람들의 주된 성품을 나타냅니다. 또 한편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이용하여 스위스의 진정한 내적 가치를 심도 있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전시의 비밀은 땅 아래 숨겨져 있습니다. 경사로를 통해 전시관에 입장하면 스위스의 모습을 발견하는 땅속으로의 여행이 시작됩니다. 관람객은 무언가에 끌리듯 나선을 그리면서 더욱 깊숙이 중심부에 다가가게 되며 거기서 거대한 폭포 아래 숨겨진 비밀과 만나게 됩니다.

2007년 5월 다트디자인과 다트디자인의 엑스포 협력사인 Agirbas + Wienstroer Architektur & Stadtplanung은 스위스 연방국의 전시관 컨셉으로 무수한 지원 업체 가운데 12개 수상 업체 중 한 곳으로 선정되었습니다.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부터 우리는 절제됨과 동시에 지나치게 혁신적인 아이디어로는 수상이 어려울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결정을 바꾸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이 아이디어는 우리만의 디자인 강점을 잘 드러내는 아이디어였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우리만의 강점이란 전시 내용물과 관람객을 깊숙이 관여시키고, 관람 내용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정열적이면서 컨텐츠 중심적인 디자인을 말합니다.”
다트디자인그룹의 요흔 시몬(Jochen Simon)은 이렇게 전합니다.,
Image
Facts
    • Project
    • EXPO, SWISS PAVILION, SHANGHAI 2010
    • Location
    • EXPO SHANGHAI 2010
    • Category
    • EXHIBITION
    • Partner
    • AGIRBAS + WIENSTROER ARCHITEKTUR & STADTPLANUNG
    • Renderings
    • D’ART DESIGN GRUPPE
    • Model
    • AGIRBAS + WIENSTROER ARCHITEKTUR & STADTPLANUNG